Skip to main content

세계적으로 홍콩보안법을 거부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인권단체들, 각국 정부에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고 제제를 취하도록 촉구

(뉴욕) – 휴먼라이츠워치는 오늘 17개 비정부단체들과 함께 발송한 공개서한에서 각국 외무부 장관들이 중국 정부가 신설한 홍콩 국가보안법을 거부하고 홍콩 시민들의 인권을 지지하기 위해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유럽연합의 27개 회원국 전체와 호주, 캐나다,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한국, 스리랑카, 태국, 영국 등 40개 정부에 발송된 이 서한은 각국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인권 침해자들을 제제하기 위해 취해야 할 다양한 정책적 옵션을 제시하고 있다. 정부에 대한 권고에는 홍콩보안법에 관여한 관료들에 제제를 가하고 홍콩보안법의 역외 조치에 대한 협력을 공개적으로 거부하는 것 등이 포함되어 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중국 디렉터 소피 리차드슨은 “불과 한 달 만에 중국과 홍콩 정부는 이 새 법률이 국가 안보가 아닌 억압의 도구임을 분명히 보여주었다.”고 지적하면서 “몇몇 정부에서 이에 반대하는 일차적인 단계를 취하긴 했으나, 일관되고 조율된 대응으로 홍콩 시민들과 연대함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서한에는 휴먼라이츠워치를 비롯하여, 독립학자인 안드레아 워든(Andrea Worden), 중국구호연합 (China Aid Association), 중국인권수호자들(Chinese Human Rights Defenders), 중국을위한시민의힘(Citizen Power Initiatives for China), CSW, 다이얼로그 차이나(Dialogue China), 프리덤하우스(Freedom House), 조지타운대학교 아시아법률센터(Georgetown Center for Asian Law), 홍콩민주주의협회(Hong Kong Democracy Council), 홍콩워치(Hong Kong Watch), 휴먼라이츠차이나(Human Rights in China), 휴매니태리언차이나(Humanitarian China), 티벳을위한국제캠페인(International Campaign for Tibet), 국제티벳네트워크사무국(International Tibet Network Secretariat), 위구르인권프로젝트(Uyghur Human Rights Project), 공산주의피해자기념재단(Victims of Communism Memorial Foundation)이 서명했다.

Your tax deductible gift can help stop human rights violations and save lives around the world.

Region / Country

Tags

Topic